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8일 파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NATO 사무총장과 기자회견을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8일 파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NATO 사무총장과 기자회견을 했다.

프랑스는 유럽에 중·단거리 핵미사일 배치를 금하자는 러시아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보도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파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았지만 이와 관련해 유럽 국가들이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날 독일 정부도 푸틴 대통령의 미사일 배치 금지 제안을 수용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8월 미국과 다른 나라들에 유럽에 중·단거리 핵 미사일 배치를 금지하자고 촉구한 내용의 서안을 보냈습니다. 

미국은 지난 8월 러시아가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을 여러 차례 위반했다며 이 조약을 파기했고 러시아도 조약 종료를 확인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가 냉전 시대에 체결한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은 사거리 310~3천400마일의 핵탄두 중·단거리 미사일 폐기에 관한 조약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