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 도착해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 도착해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로마 가톨릭교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 불가리아에 도착했습니다.

역대 교황 중 불가리아를 방문한 것은 2002년 교황 요한 바오로2세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불가리아는 유럽의 최빈국이며 반이민 정서가 높은 나라입니다.

전체 인구 약 710만명 가운데 가톨릭 신자는 1% 미만이며, 정교회 국가 가운데에서도 가장 보수적인 곳으로 꼽힙니다.

교황은 7일에는 북마케도니아를 방문합니다.

그리스와의 국명 분쟁을 겪었던 북마케도니아에 교황이 방문하는 건 1991년 유고슬라비아연방 해체 이후 처음입니다.

교황은 7일 북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에서 교회 일치와 종교 간 대화를 주제로 청년들을 만날 예정이다.

북마케도니아 역시 가톨릭 인구는 0.5%도 되지 않지만 ‘콜카타의 성녀’ 마더 테레사 수녀가 태어난 곳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