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6일 터키 말라티아에서 열린 집회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연설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6일 터키 말라티아에서 열린 집회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연설하고 있다.

터키 정부는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제 S-400 방공미사일 도입 계획을 강행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어제(6일)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터키가 러시아와의 계약을 파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또 터키는 앞으로 러시아로부터 차세대 방공미사일 시스템인 S-500 도입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터키가 S-400 구매를 강행한다면 미국은 터키의 F-35 프로그램 참여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키는 오는 10월까지 S-400 미사일을 실전 배치할 방침인 가운데,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인 터키가 이를 도입하면 나토와 미국산 무기의 보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서 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습니다.

S-400 방공미사일 시스템은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등 3가지 종류의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의 최신 미사일 방어체계입니다.

한편 미국 무역대표부는 4일 '일반관세특혜제도'에 따라 부여한 관세 면제 대상에서 터키를 제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