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와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이 7일 벨기에 브뤼셀의 EU 집행위원회 본부에서 만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와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이 7일 벨기에 브뤼셀의 EU 집행위원회 본부에서 만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어제(7일) 브뤼셀에서 회담했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3월 29일부로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를 막기 위해 대화를 계속하자는 데만 합의했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메이 총리는 영국 의회 결정에 따라 브렉시트 합의문 내용 중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융커 위원장은 재협상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영국 정부와 EU 측은 지난해 11월 체결한 브렉시트 합의문에 '백스톱(backstop ·안전판)' 조항을 넣었습니다. 

백스톱은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사이 전면적인 국경·세관 통제를 시행하는 '하드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별도 합의 때까지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 남기는 규정입니다.

영국 의회는 백스톱이 시행되면 EU를 나간 뒤에도 EU 당국의 간섭을 받게된다며 독소조항으로 꼽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백스톱’ 조항을 삭제하거나 수정하라며 합의문 비준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어서 영국 의회는, 정부가 대체 계획으로 지난달 제시한 '플랜 B' 승인 투표에서 백스톱 재협상을 결의했습니다.

가톨릭교도 중심인 아일랜드와 성공회 신도가 다수인 영국 땅 북아일랜드는 오랫동안 분쟁을 벌이다, 지난 1998년 벨파스트 협정 이후 자유왕래하며 갈등이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영국이 EU를 탈퇴하면 국경을 다시 세워야 하기 때문에 브렉시트 협상 과정에서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