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22일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 관련 담화를 총리관저 앞에서 발표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22일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 관련 담화를 총리관저 앞에서 발표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오는 14∼15일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메이 총리는 6일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의회 승인을 위해 노력을 배가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당초 메이 총리는 지난달 11일 의회 승인 투표를 할 예정이었지만, 합의안 부결이 확실시되자 전날 전격 취소한 바 있습니다. 

메이 총리는 국민투표 결과를 지키기 위해서는 합의안이 통과돼야 한다며, 만약 부결될 경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측하기 어려운 '미지의 영역'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다시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2 국민투표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현실적으로도 브렉시트 시한인 3월 29일 이전에 투표를 하는 것도 불가능하다며,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보수당 내에서는 '브렉시트 합의안'과 관련해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에서의 '안전장치(backstop)'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전장치'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으로 남는 아일랜드 사이 국경 통제를 전면 집행하지는 않고, 관세동맹으로 느슨한 경제적 연결고리를 남기는 임시 규정을 말합니다.

하지만 이 규정은 영국 영토의 완결성을 해치고, EU가 영국에 간섭할 수단을 남겨뒀다는 점에서 영국 내부에서 강한 반대 여론에 부딪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