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청사 전경.

유럽연합(EU)이 철강 제품에 대해 긴급수입제한조치인 ‘세이프가드(safeguard)’를 시행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발효 시점은 다음달 2일입니다.

EU집행위원회는 최근 회의에서, 일정 물량까지는 무관세로 수입하지만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 발동 방식을 확정하고 4일 세계무역기구(WTO)에 통보했습니다.

대상은 열연강판과 냉연강판, 후판, 철근 등 26개 품목입니다.

EU의 이번 조치는 미국으로 향하던 철강제품들이 EU로 흘러들어와 공급과잉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추진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해 국가안보상의 이유로, 철강제품에 25%, 알루미늄에 10% 관세를 발동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