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25일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발코니에서 신자와 방문객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로마 가톨릭 교회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 메시지로 탐욕과 물질만능주의를 버리고 검소함을 추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어제(24일)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열린 성탄절 전야 미사에서, 탐욕에 빠진 모든 이들은 가난하지만, 안정 속에 태어난 아기 예수의 탄생을 통해 삶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날 많은 사람이 삶의 의미를 소유와 물질에 대한 접근에서 찾으려 한다며, 지금 소유한 모든 물질이 정말로 필요한 것들인지 반문해 볼 것을 당부했습니다. 

교황은 또 역설적이게도 너무 많은 사람이 생존에 필요한 일상의 양식이 없이 살아가는 동안 소수만이 사치스러운 음식을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성탄 미사에 성도와 관광객 등 1만 명이 모였으며, 삼엄한 경비 속에서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이탈리아 경찰은 지난주 성베드로대성당을 포함해 이탈리아 교회에 폭탄 공격을 위협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 대원 출신인 소말리아인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교황은 오늘 (25일) 바티칸의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집전하는 미사에서 성탄절 공식 메시지인 ‘우르비 에트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에)'를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