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8일 우크라이나 키예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8일 우크라이나 키예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자국 군함이 러시아에 의해 나포된 사건을 계기로 선포했던 계엄령을 오는 26일 해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어제(16일) 기자들에게, 앞으로 러시아가 대규모 공격을 하지 않는다면 계엄령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러시아군이 지난달 25일 케르치 해협을 통과하려던 우크라이나 함정 2척과 예인선 1척을 무력으로 나포하자 러시아와의 국경 지역에 30일 동안 계엄령을 선포했습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또 군사적 상황이 내년 3월 31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 일정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계엄령이 해제되면 바로 선거 준비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내년 대선에 출마할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만약 출마하기로 한 뒤 나보다 더 자격 있는 누군가가 나타난다면 그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포로셴코 대통령은 러시아 간첩에 대한 감시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국가 방첩기관에 러시아에 친척이 있는 공무원들을 모두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