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러시아 경비함정이 케르치 해협을 통과하련던 우크라이나 군함 3척을 나포했다.
25일 러시아 경비함정이 케르치 해협을 통과하련던 우크라이나 군함 3척을 나포했다.

러시아 경비함정이 크림반도 해역에서 우크라이나 군함 3척을 나포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해군은 어제(25일) 러시아 경비함정이 케르치 해협을 통과하려던 자국 함정 2척과 예인선 1척에 발포한 뒤 나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해군 6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은 경비함이 발포한 사실을 확인하며, 우크라이나 선박들이 불법적으로 러시아 영해에 진입했고, 멈추라는 경고를 무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비상내각회의를 소집하고, 러시아가 자국 영해를 침략했으며 선박들의 항해를 방해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오늘(26일) 의회에 계엄령 발령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것이 '전쟁선포'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강제합병 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케르치 해협과 아조프 해는 양국이 공유하는 영해지만,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항을 오가는 모든 선박을 검열하면서 긴장이 고조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