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미국이 지난 1987년에 맺어진 '중거리핵전력조약(INF)'에서 탈퇴하면 러시아가 보복할 것이라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밝혔습니다.

러시아 언론들은 푸틴 대통령이 국방부 고위 관리들과 보복방안을 논의했고, 미국과 이 문제를 협상할 준비가 돼 있음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불거진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으로 INF의 미래에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냉전 시기 체결된 이 조약으로 유럽에서는 핵탄두를 탑재한 지상발사형 중거리 미사일이 모두 철수됐습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INF 위반했다면서, 이 협정에 탈퇴할 것이라고 최근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러시아는 지난 10월 31일 이례적으로 이 문제는 논의했습니다. 나토 측은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러시아제 중거리 순항미사일이 전략적 안정에 큰 위협이라고 주장합니다.

유럽 지도자들은 INF 해체로 유럽에서 다시 군비 경쟁이 시작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