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오른쪽)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7일 러시아 소치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오른쪽)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7일 러시아 소치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시리아 이들리브 지역에 오는 10월 중순까지 '비무장지대'를 조성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어제(17일) 러시아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비무장지대' 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을 분리하기 위한 것으로 10월 15일까지 이들리브주 국경선을 따라 15~20km 규모로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반군 가운데 극단주의자들은 비무장지대를 떠나야 할 것이라며, 러시아군과 터키군이 공동으로 해당 지역을 순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번 합의가 이들리브 지역의 대규모 인도주의적 위기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번 합의와 관련해, 시리아 정부를 포함해 모든 당사자들이 동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