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터키 이즈미르에 위치한 미국인 목사 앤드류 브런슨의 자택 입구를 터키 경찰들이 지키고 있다.
지난 19일 터키 이즈미르에 위치한 미국인 목사 앤드류 브런슨의 자택 입구를 터키 경찰들이 지키고 있다.

터키 정부가 미국인 목사를 석방하라는 미국 정부의 요구를 거듭 거부했습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어제(22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터키의 사법 절차를 무시하는 미국의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에는 법치가 있고, 앤드루 브런슨 사건은 법적 문제"라며 "그와 관련된 법적 절차가 현재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칼른 대변인의 성명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날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지 않는 것은 큰 실수"라고 한 발언에 대한 반박입니다. 

칼른 대변인은 "볼튼 보좌관의 발언은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을 겨냥해 경제전쟁을 벌이고 있는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는 어느 나라와도 경제전쟁을 시작할 의사가 없지만, 터키에 대한 경제적, 사법적 공격에 침묵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터키 당국이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거부하자 터키 장관 2명을 제재하는 등 양국 외교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