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터키 이스탄불 전경.
지난 13일 터키 이스탄불 전경.

미국인 목사 구금 문제 등을 놓고 미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터키가 일부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2배 인상했습니다. 

터키 언론들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오늘(15일) 이같은 내용의 관세 인상 법령에 서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산 승용차의 관세는 120%, 술은 140%, 잎담배는 60% 인상됐고, 화장품과 쌀, 석탄 등에 대한 관세율도 2배 인상됐습니다. 

푸아트 옥타이 터키 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가 터키 경제에 고의적인 공격을 강행하는 데 따른 대응으로,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일 "터키 리라화 가치가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면서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인상하는 안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에드로안 대통령은 "터키가 경제전쟁의 표적이 되고 있다"면서 "미국산 전자제품의 구매를 거부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