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의 낙태 지지자들이 26일 국민투표 찬성 결과에 환호하고 있다.
아일랜드의 낙태 지지자들이 26일 국민투표 찬성 결과에 환호하고 있다.

아일랜드가 헌법으로 규정한 낙태 금지를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아일랜드는 지난 25일 낙태 허용을 위한 개정안을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66.4%, 반대 33.6%로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는 낙태를 허용하는 새로운 법이 올해 말까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새 입법안은 임신 12주 내 낙태는 자유롭게 허용하고 24주까지는 매우 예외적인 상황에서만 이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인구 대다수가 가톨릭교도인 아일랜드는 낙태를 엄격히 금지해 왔습니다. 

아일랜드는 이번 국민투표로 낙태를 허용하는 유럽 대부분의 나라에 동참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개신교도가 좀 더 많은 북아일랜드는 여전히 생명 존중 사상을 강조하며 낙태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