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경찰이 12일 흉기 테러가 발생한 파리의 오페라 구역에서 시민들의 대피를 돕고있다.
프랑스 경찰이 12일 흉기 테러가 발생한 파리의 오페라 구역에서 시민들의 대피를 돕고있다.

프랑스의 수도 파리에서 괴한이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프랑스 경찰은 범인이 프랑스 시민권자로 러시아 내 이슬람 교도가 다수 거주하는 체첸 공화국 출신 1997년생 남성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언론들은 이 남성이 범죄 기록은 없지만, 프랑스 당국이 관리하는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감시자 목록에 있는 인물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채 공격을 지원한 추가 용의자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어제(12일) 밤 파리의 번화가인 오페라 지역에서 칼을 휘둘러 사상자를 낸 뒤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목격자들은 이 남성이 공격을 한 뒤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외쳤다고 말했습니다. 

과격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인 IS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3년 동안 연쇄 테러 공격이 자주 발생해 적어도 230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