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에 대한 '수정안'을 제시했습니다.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마크롱 대통령은 어제(24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 프로그램에 대한 미국과 유럽연합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안을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제안한 안은 2025년까지 이란 핵 개발 프로그램은 물론 탄도미사일 개발을 차단할 수 있고 시리아, 예멘, 이라크, 레바논 등 지역에서 이란의 영향력도 견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지켜보자"고만 언급한 채 구체적인 입장 표명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수정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을 보완하며 이란 주변의 지정학적 여건까지 고려한 포괄적 제안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의 수정안과 관련해 "7개국이 공동으로 합의안 협정을 미국과 프랑스가 무슨 권리로 바꾸려 하느냐"며 반발했습니다.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6개국은 2015년 7월 이란의 핵 개발 중단을 대가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은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합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다음달까지 재협상을 완료하지 않으면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