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시리아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다마스쿠스 외곽 동구타 지역에 정부군의 공습이 있은 후 한 남성이 부상당한 소년을 이송하고 있다.
21일 시리아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다마스쿠스 외곽 동구타 지역에 정부군의 공습이 있은 후 한 남성이 부상당한 소년을 이송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시리아에서 30일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입니다. 

스웨덴과 쿠웨이트는 인도주의적 지원과 부상자에 대한 병원 이송 등을 위해 시리아 전역에 30일 간 휴전을 명령하는 결의안을 오늘(22일) 안보리에서 표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결의안은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와 알카에다 등 극단주의 세력을 겨냥하기 보다는, 최근 동구타에 대한 공습을 강행하고 있는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날 공개된 결의안 초안에는 "반군 장악 지역 동구타와 이들리브 지역에서 벌어진 민간인에 대한 공격 등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의 폭력 행위에 분노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러시아가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대사는 이번 휴전 결의안이 이행되기 어려운 '비현실적인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결의안 표결 전망과 관련해 "휴전과 인도주의적 접근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다"며 "난관이 있지만, 반드시 통과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