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6일 수도 바르샤바에서 가진 텔레비전 연설에서 "홀로코스트와 폴란드의 연관성을 부인하는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아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6일 수도 바르샤바에서 가진 텔레비전 연설에서 "홀로코스트와 폴란드의 연관성을 부인하는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아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오늘(6일) 2차 세계대전 중 나치독일의 유대인 대학살 '홀로코스트'와 폴란드의 연관성을 부인하는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두다 대통령은 이날 텔레비전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 법이 '폴란드인의 존엄과 역사적 진실'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에 법리 검토를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폴란드 상·하원을 통과한 이 법안은 나치독일의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언급할 때 폴란드와의 연관성을 암시하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 이를 위반할 경우 벌금과 최대 3년의 징역형을 부과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연구와 예술 분야는 예외를 적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스라엘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법이 최종 확정되기 전, 이스라엘과 폴란드가 법안 수정과 관련해 합의할 수 있기를 여전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법안이 폴란드 의회를 통과하자 "홀로코스트를 부인하고, 역사를 다시 쓰려는 시도"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교육장관은 "폴란드가 자신이 이 법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오는 7일로 예정된 폴란드 방문을 돌연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베네트 장관은 "홀로코스트 기간과 이후에 폴란드 전역에서 많은 폴란드인이 유대인을 추적하고 정보를 제공했거나, 유대인 학살에 가담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