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이 열리는 스위스 다보스에 25일 도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4) 스위스 출국 전 트위터에 "미국이 얼마나 위대한지, 또 얼마나 위대한 일을 하고 있는지 알리기 위해 스위스 다보스로 출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제는 지금 호황을 맞았고, 내가 하는 일과 함께 더 좋아질 일만 남았다"면서 "미국은 마침내 승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26일) 전세계 정치 지도와와 경제인 앞에서 폐막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럼 기간 동안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겸 아프리카연합(AU) 의장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다보스 포럼 일정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번영이 세계의 이익이며, 미국이 성장할 때 세계도 그럴 것임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다보스 포럼에 참석하는 것은 지난 2000년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 이후 처음입니다. 

한편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주요국 정상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으면서도 '보호무역주의 정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잇따라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