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가 20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위원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가 20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위원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이 영국의 EU 탈퇴로 인한 과도기를 2020년까지 종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오늘(20일) 영국이 브렉시트 협정을 체결한 이후 한시적인 과도기가 발생할 수 있지만 2020년 12월 31일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후 2년 동안 과도기를 갖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바르니에 수석대표의 이번 발표은 메이 총리가 제안한 ‘2년 과도기’ 대신 ‘1년 9개월’로 제한하겠다는 EU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영국은 리스본 조약에 따라 2019년 3월 29일까지 브렉시트 협상을 마무리해야 합니다.

바르니에 대표는 과도 기간 동안 영국은 투표 권한은 없지만 여전히 EU 회원국으로서 EU 규정과 원칙을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