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라드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에서 괴한이 흉기 난동을 부리다가 헌병의 총에 맞은 사건이 발생한 후, 무장한 경찰관들이 공항 내부를 순찰하고 있다.
네덜라드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에서 괴한이 흉기 난동을 부리다가 헌병의 총에 맞은 사건이 발생한 후, 무장한 경찰관들이 공항 내부를 순찰하고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공항에서 15일 칼로 위협을 가하던 괴한이 군 헌병대의 총에 맞은 뒤 체포됐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한 다른 피해자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의 용의자는 헤이그 출신의 29세 남성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용의자가 과거 여러 폭력 범죄 사건에 연루됐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 당국은 또 용의자가 (총격으로) 다쳤으며 구금됐다고 설명하면서도 현재 상태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현장 일부 지역은 사건 직후 통제됐으나 경찰의 확인이 끝난 뒤 공항은 평소대로 운영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