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와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와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럽을 방문 중인 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유럽 국가들에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오늘(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연합(EU) 외무장관 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현실을 인정하는 것이 평화의 본질”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정이 중동 지역의 평화를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사태를 해결하는 유일한 현실적 해법은 예루살렘을 두 국가 모두의 수도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는 전날 파리에서 열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예루살렘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이스라엘의 유대 정착촌 건설에 대해서도 상반된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