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러시아 하원이 자국에서 활동하는 외국 언론매체를 외국대행사로 간주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15일 러시아 하원이 자국에서 활동하는 외국 언론매체를 외국대행사로 간주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러시아 의회가 자국에서 활동하는 외국 언론매체를 외국대행사로 간주하는 법안을 의결했습니다.

러시아 하원이 오늘(15일) 만장일치로 채택한 이 법안에 따르면 특정 언론매체가 외국대행사로 지정될 경우 러시아 내 비정구기구들이 받는 것과 같은 제약과 의무를 지게 됩니다. 

특히 자금의 출처와 사용처 등을 공개해야 하고, 경우에 따라 벌금과 운영 금지 등의 처벌도 받을 수 있습니다.

러시아 의회의 이번 조치는 최근 미국 당국이 러시아 관영 뉴스채널 ‘RT’를 외국대행사로 지정한 데 따른 보복으로 이뤄졌습니다.

러시아의 이번 법안은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VOA' 방송과 ‘자유유럽방송(RFE)/자유방송(RL)’을 비롯해 민간 방송인 `CNN'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