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터키 앙카라 경찰이 지난해 실패한 쿠데타 연류 혐의를 받은 용의자를 법정으로 이송하고 있다. (자료사진)
1일 터키 앙카라에서 쿠데타 용의자들이 경찰에 붙들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해 실패한 터키 쿠데타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약 500명의 용의자들이 법정에 섰습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1일 이들 용의자 486명은 수갑이 채워진 채 경찰에 이끌려 터키 수도 앙카라에 위치한 법원으로 입장했습니다. 용의자들에게는 대통령 암살과 테러 모의, 살인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용의자들 중에는 쿠데타를 주도한 군 장성들과 군 비행 조종사 등이 포함됐습니다. 

약 4천500쪽에 달하는 기소장은 용의자들 가운데 50명에게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형을 선고해 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종 판결이 나오려면, 한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날 법원 앞에는 이들을 반대하는 시위대가 집결해 “사형을 집행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상대로 지난해 7월 발생한 쿠데타는 약 250명의 사망자를 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