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 경찰이 주변을 둘러 싼 가운데 반정부 시위대원이 가로등에서 내려오고 있다.
12일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러시아 주요 도시에서 열린 반부패 시위에서 참가자 수백 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12일 비정부기구(NGO)인 ‘OVD-인포’를 인용해 모스크바에서 7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상트페테르브루크에서는 500명이 당국에 구금됐다고 러시아 내무부가 밝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또 다른 도시에서도 시위대 수십 명이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러시아의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경찰은 모스크바에만 약 5천 명의 시위대가 응집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이날 시위는 모스크바 이에도 소치와 블라디보스토크, 톰스크 등 전국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시위대는 '푸틴은 도둑이다', '푸틴 없는 러시아' 등의 반정부 구호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백악관은 이날 러시아 당국의 시위대 체포 행위를 비난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평화로운 시위대와 인권 관계자, 기자를 억류하는 건 민주주의 핵심 가치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미국은 이번 상황을 주시하는 한편, 러시아 정부가 즉각적으로 평화로운 시위대 모두를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사실상 시위를 주도한 러시아의 반정부 지도자인 알렉세이 나발니 씨를 이날 체포했습니다. 

나발니 씨의 아내는 인터넷에 남편이 집 앞에서 연행된 사실을 전하면서, 시위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등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들을 부패 혐의로 비판해 온 나발니 씨는 지난 3월에도 반정부 시위를 이끈 바 있습니다. 당시에도 러시아 정부는 수백 명을 체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