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총선 1차 투표가 실시된 11일 고향인 북부 도시 르투케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와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총선 1차 투표가 실시된 11일 고향인 북부 도시 르투케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와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어제(11일) 실시된 프랑스 총선 1차 투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전진하는 공화국' (앙마르슈)은 28%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 결과가 확정되면 연대 상대인 민주운동당과 의석 577석 가운데 400석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앙마르슈는 약 1년 전 창당됐지만 이번 총선에서 일약 1당으로 약진했습니다. 반면 전 집권당인 사회당은 약 200석을 잃었습니다.

마리 르펜이 이끄는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은 13.2%의 득표율을 얻는데 그쳤고 또 다른 우파정당인 중도우파 공화당은 15.77%를 득표했습니다.

오는 18일 실시되는 2차 투표에서 이같은 결과가 이어질 경우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 공약 이행에 큰 추진력을 얻게 될 전망입니다.

프랑스 의회선거는 두 차례에 걸쳐 치러집니다. 1차 투표에서 과반수 지지를 얻은 후보는 바로 당선되지만,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5% 이상의 표를 얻은 후보자 모두 2차 투표에 진출해 최종 당선자를 가립니다.

이번 1차 투표에서는 단 4명만 당선이 확정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