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4일 로마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가톨릭 교황과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4일 로마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가톨릭 교황과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24일) 로마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가톨릭 교황과 만났습니다.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서로 악수를 나눈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은 다소 어색한 표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활짝 웃어 보였습니다.

이어 교황의 개인 연구실로 자리를 옮긴 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만나게 돼 매우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교황은 그러나 기자들이 함께 있는 동안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으며 미소를 짓지도 않았습니다. 
 
대화가 끝난 뒤 트럼프 대통령은 교황에게 미국의 민권운동가인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집필한 저서들을 선물로 건네며 이를 좋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올리브나무로 만들어진 메달을 건네며 올리브는 평화의 상징이라면서 친필로 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은 또 가족과 복음, 환경을 주제로 한 3권의 책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선물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 시절 발표한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방안으로 인해 설전을 벌인 바 있습니다.

교황은 당시, 다리 대신 장벽 설치를 생각하는 사람은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괘씸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