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폭탄 테러가 발생한 영국 맨체스터 시의 공연장에서 23일 수사관들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전날 폭탄 테러가 발생한 영국 맨체스터 시의 공연장에서 23일 수사관들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22일 영국 맨체스터 시에서 발생한 폭탄테러를 저지른 용의자의 신원이 알려졌습니다. 영국 경찰은 용의자가 올해 22세인 살만 아베디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BBC방송은 용의자가 맨체스터 출신으로 가족은 리비아계라고 전했습니다. 

아베디는 22일 맨체스터 공연장에서 벌어진 미국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끝나고 사람들이 몰려나오던 시각인 10시 30분경 자살폭탄을 터뜨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 공격으로 지금까지 22명이 숨지고 59명이 다쳤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번 테러가 단독 범행인지 아니면 공모자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ISIL은 인터넷을 통해 자신들이 이번 공격의 배후라고 자처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영국 정부는 ISIL의 주장을 아직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