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프랑스 남부 로데즈에서 선거 운동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대선 후보가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5일 프랑스 남부 로데즈에서 선거 운동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대선 후보가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프랑스 대통령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가 우위를 굳히고 있습니다. 

5일 발표된 4곳의 여론조사 결과 중도신당인 앙마르슈의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가 지지율 62%를 확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후보는 지지율이 38%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4월 23일 대선 1차 투표 이후 마크롱 후보가 받은 지지율 중 가장 높은 것입니다. 이는 마크롱 후보가 최근 TV 토론에서 르펜 후보를 압도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극단적인 강경 우파인 르펜 후보의 집권에 반대하는 심리도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마크롱 후보는 총리 인선을 결정했다고 프랑스 RTL 방송에 밝히는 등 당선 이후 대비에 들어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