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폭탄테러 용의자 아크바리욘 자릴로프가 역사 내부에서 걷고 있는 모습을 4일 현지 경찰이 공개했다. ('5채널 러시아' 제공)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전철역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용의자로 지목된 아크바리욘 자릴로프.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 역에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을 러시아 경찰이 배포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전철역 폭탄 테러 용의자는 키르기스스탄 태생 러시아 국적자라고 키르기스스탄 정보당국이 밝혔습니다. 

키르기스스탄 정보국 대변인은 오늘 (4일) 이번 테러 용의자가 1995년 키르기스스탄에서 출생한 아크바리욘 자릴로프라는 인물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도 러시아 당국이 폭탄 용의자를 23살의 중앙아시아 출신 남성으로 특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보건장관은 이번 테러로 인한 사망자 규모가 11명에서 14명으로 3명 더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폭발 과정에서 50명이 부상했다며, 이번 폭발은 전철 차량의 두꺼운 쇠문에 구멍이 날 만큼 강력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또다른 전철역에서도 소화기 안쪽에 폭탄이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해 해체했습니다. 

현재 도시 내 모든 전철역은 어제부터 폐쇄된 가운데 러시아 정부는 전철역에 대한 추가 보안 조치에 나섰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