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조약' 서명 60주년을 맞아 2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유럽연합(EU)특별정상회의 참가 정상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마조약' 서명 60주년을 맞아 2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유럽연합(EU)특별정상회의 참가 정상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국을 제외한 27개 유럽연합(EU)회원국 정상들이 어제(25일) EU 탄생의 모태가 된 '로마조약' 서명 60주년을 맞아 이탈리아 로마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유럽의 단합을 강조한 '로마선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정상들은 선언문에서 "EU는 대담하고, 미래를 내다본 시도"라고 밝히고,"우리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뭉쳤고, 유럽은 우리 공동의 미래"라고 강조했습니다.

유럽의 지속적인 통합 필요성에 공감한 정상들은 "우리는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며 함께 행동하되, 필요하면 다른 속도와 강도를 취할 수 있다"는 문구를 선언문에 담았습니다. 각 나라들의 형편에 맞는 ‘다양한 속도’로, 점진적이고 순차적인 유럽 통합 노력을 진행하겠다는 뜻입니다.

지난해 6월 국민투표를 통해 EU를 떠나기로 결정한 영국이 이번주 본격적으로 탈퇴절차를 시작하는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나머지 주요 EU회원국들은 결속력 약화를 비롯한 후유증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을 높이 평가하고, 이를 뒤따르는 나라들이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습니다.

한편, 로마 경찰은 며칠전 발생한 런던 의사당 인근 테러 이후 경계 태세를 최상급으로 격상시켰습니다. 차량돌진 테러를 막기 위해 시내 중심가에는 트럭이나 밴 등 대형 차량 통행이 차단됐고, 회의장 주변을 비롯한 로마 중심가에는 약 7천여명의 사복경찰과 무장 군인이 배치됐습다.

이날 로마에는 3만명가량의 시위대가 모여 유럽 통합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지만, 큰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