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벨기에 항구도시 안트위프에서 프랑스 국적 남성이 사람들이 붐비는 상가지역을 차로 질주해 체포된 후 경찰이 인근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23일 벨기에 항구도시 안트위프에서 프랑스 국적 남성이 사람들이 붐비는 상가지역을 차로 질주해 체포된 후 경찰이 인근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벨기에 검찰이 항구도시 안트워프의 한 상가단지에서 차량을 고속으로 몰며 질주한 남성에 대해 살인 기도와 테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24일 모하메드 R.이라는 이름의 39세 프랑스 국적 남성이 테러 방식으로 살인을 기도하고 차량으로 사람들을 치거나 다치게 하려 했으며, 무기 규정도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모하메드의 차량에서 흉기와 총기를 발견했습니다. 

프랑스 경찰 관계자는 그러나 용의자가 아무도 치려고 의도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약물에 취한 상태였기 때문에 경찰 검문을 피하려고 속력을 냈던 것 같다고 ‘로이터 통신’에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하루 전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 앞에서 차량 돌진 테러로 여러 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등 불안감이 고조된 가운데 발생했습니다. 벨기에 사건으로 다친 사람은 없습니다.

이번 사건은 또 지난해 벨기에에서 32명의 사망자를 낸 연쇄 테러 사건이 1주기를 맞은 지 하루 만에 벌어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