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20일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20일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유럽을 방문중인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0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대한 강력한 지원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유럽 국가들이 “확실한 방향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나토 회원국들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나토 본부를 방문해 행한 연설에서 “나토 28개 회원국 가운데 미국과 다른 4개국만이 국내총생산(GDP)의 2%를 국방비로 쓰기로 한 약속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펜스부통령은 “미국은 국방비를 늘리는 등 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다른 23개국도 약속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펜스부통령은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과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루마니아가 그 동안 국방비를 늘려왔다며 1-2년 안에 2% 분담 비율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방위비 분담 문제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