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경찰에 맞선 시위대가 차량을 불태우고 있다.
11일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경찰에 맞선 시위대가 차량을 불태우고 있다.

프랑스 파리 북동쪽 올네수부아에서 경찰의 폭력에 항의하는 폭동이 열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차량 수십대와 상가가 불에 탔는가 하면, 시위대 일부가 강도로 돌변해 한국인 단체관광객이 탄 버스에 올라 여권과 고속철도 승차권 등을 빼앗아 달아나기도 했습니다.

오늘(12일) 주 프랑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어제 오후 9시께 (현지시간) 한국 단체관광객 40여명이 버스를 이용해 호텔로 이동하던 중 괴한 3~4명이 갑자기 버스에 올라타, 한국인 가이드 여권과 가이드가 보관하던 관광객들의 ‘유로스타’ 승차권 등을 빼앗는 과정에서 일부 관광객의 머리를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크게 다친 사람은 없습니다.

당시 한국인 관광객들은 에펠탑을 둘러본 뒤 파리 북쪽 생드니 인근에 있는 호텔로 이동하던 중 이 같은 사건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일(현지시간) '테오'라는 이름의 흑인 청년이 경찰로부터 성폭행과 집단 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민자들이 모여 사는 올네수부아 일대에서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밤이 되면 차량에 불을 지르러 다니는 괴한이 출몰하고, 상가를 파괴하거나 벽에 낙서를 하는 행위도 그치지 않는 중입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까지 피해자를 찾아 위로했지만, 상황은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