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상임의장 (자료사진)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상임의장 (자료사진)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상임의장은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유럽연합이 직면한 최대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3일 몰타에서 열리는 유럽연합 정상회의를 앞두고 27개 회원국 정상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투스크 의장은 서한에서 특히 미국 정부의 변화가 유럽연합을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0년에 걸친 미국의 외교정책에 의문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우선' 정책을 내세우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들이 공정한 부담을 지고 있지 않다고 비난해 왔습니다.

투스크 의장은 유럽연합이 미국과 러시아, 중국, 터키 등과의 회담에서 자존심을 지켜야 하며, 유럽의 단결을 해치는 대중영합주의 주장들과 외국인 혐오 정서에 굴복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투스크 의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협정 재협상 요구와 관련해, 유럽연합은 각국 시민과 사업체 보호에 나서야 하며 자유무역이 공정한 무역을 의미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