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에서 지난해 미군 주도로 진행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합동훈련에 참가한 에스토니아군 장병들. (자료사진)
에스토니아에서 지난해 미군 주도로 진행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합동훈련에 참가한 에스토니아군 장병들. (자료사진)

발틱 국가인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미국과 군사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두 발틱 국가들은 17일 자국 내에 미군 주둔을 공식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미국과의 상호방위협정을 체결했습니다.

앞서 또 다른 발틱 국가인 라트비아는 지난 주 역시 미국과 비슷한 협정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협정에 따라 이들 국가들에는 미군 파병이 용이해지고 합동 군사연습과 훈련도 허용됩니다.

리투아니아 국방장관은 안보의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이들 발틱 국가들을 포함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동맹에 대해 더 이상 쓸모없어졌다고 언급 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