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독일 베를린에서 경찰이 트럭 돌진 사건이 발생한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20일 독일 베를린에서 경찰이 트럭 돌진 사건이 발생한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독일 베를린에서 어제 (19일) 발생한 트럭 돌진 사건은 고의가 분명하다고 토마스 데 마이지에레 독일 내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는 독일에 망명 신청을 한 파키스탄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용의자는 훔친 트럭을 몰고 베를린의 명물인 카이저 빌헬름 기념교회 인근 크라스마스 시장으로 돌진해 12명을 살해하고 50여 명을 다치게 했습니다.

범인은 그 뒤 2km 가량 달아났다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 사건을 테러 행위로 추정하고 있다며, 만일 망명 신청자가 저지른 일이라면 우리 모두는 참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앞서 유럽 전역에 있는 시장 등 공공장소 방문 시 주의할 것을 촉구했었습니다. 국무부는 최근 여행경보에서 극단주의 단체들이 연말연시 휴가철과 관련 행사들을 노리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