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monstrators attend a Black Lives Matter protest following the death of George Floyd in Minneapolis police custody, in London,…
2020년 6월20일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반인종주의 시위 (자료사진)

유럽의회가 미국과 유럽에서의 인종주의를 비난하는 결의안을 19일 채택했습니다.

유럽의회는 흑인 조지 플로이드 씨 사망 이후 유럽 안에서 확산하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호응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라고 공포하는 결의안을 이날 채택했습니다.

플로이드 씨는 지난달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시에서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목을 눌려 사망했습니다.

이후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고, 시위대 대표 구호가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입니다.

유럽의회는 19일 채택한 결의안에서 "끔찍한 충격을 던져준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을 강력히 규탄한다"라며 백인우월주의를 비판했습니다.

유럽의회는 또 결의안을 통해 인종차별과 경찰폭력에 반대하는 시위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의회 의원들은 "우리 사회에 인종주의와 차별이 설 곳은 없다"라면서 "유럽연합(EU)은 강하고 과단성 있게 인종주의와 폭력, 부당함에 맞서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결의안 표결에서는 493명이 찬성하고 104명이 반대했으며 67명이 기권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