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연합 정상들은 2일 브뤼셀에서 정부의 재정운용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신 재정협약에 서명했습니다.

이 협약은 유럽연합 각국 정부들이 균형적인 재정을 달성할 것을 의무화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경제 제재를 받도록 규정 하고 있습니다.

2년간 계속돼 온 유럽의 부채 위기로 그리스는 두차례 그리고 아일랜드와 포르투갈은 각각 한차례씩 국가 파산을 피하기 위해 국제 구제금융을 지원받았습니다. 이번 협약은 유럽 연합 27개국 가운데 영국과 체코 공화국을 제외한 25개 국가가 서명했습니다.

협약이 발효되기 위해서는 유로화를 공통으로 사용하는 17개국가 중 12개 국가 이상의 비준을 받아야합니다.

헤르만 반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번 협약이 유로권의 신뢰 회복, 경제 성장, 일자리 창출 등으로 새로운 부채 위기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