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군에 민간인 체포권한을 부여한 과도정부 법령의 효력이 26일 법원에 의해 정지됐습니다.

이집트 군최고위원회가 후원하는 과도정부는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 실시 전인 13일,  군부에 민간인 체포권을 부여하는 법령을 공표했습니다.  이집트 인권단체들은  군최고위원회가 지난 5월 폐지된 비상조치법을 부활시키려 한다고 비난하며  법령의 효력 중단을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데 대해 법원이 승인 결정을 내린 것입니다.

한편 군최고위위원회 위원장, 후세인 탄타위 원수는 26일, 모하메드 무르시 대통령 당선자와 면담을 갖고  합법적인 대통령 당선자에 대한 지지를 약속했다고  국영 텔레비전 방송이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