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

터키가 그리스와 갈등을 빚고 있는 동지중해 지역에서 천연가스 탐사를 재개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이를 규탄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3일 성명에서 터키의 행동은 긴장을 고조시키고 '의도적으로' 그리스와의 회담 재개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지난 11일 그리스가 영유권을 주장하는 동지중해 해역에서 터키가 탐사 활동을 재개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압과 위협, 군사 활동이 지중해 동부 지역의 긴장을 해소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은 터키가 이러한 계획적인 도발을 중단하고 그리스와 생산적인 대화를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터키는 자국의 지질 조사선 오루츠 레이스 등이 동지중해에서 천연가스 탐사 활동을 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오루츠 레이스는 오는 22일까지 터키 해안과 가까운 그리스 카스텔로리조 섬 남쪽에서 탐사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그리스는 역외 탐사권을 놓고 터키에 대한 유럽연합(EU)의 강력한 새로운 제재를 요구했습니다.  

그리스는 터키의 조치가 긴장을 심각하게 확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지역 평화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터키는 그리스가 오히려 지역 긴장을 키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