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왼쪽) 터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4월 앙카라에서 회담후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왼쪽) 터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와 터키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 지역의 안보를 위한 공동순찰 방안을 논의했다고 터키 관리가 오늘(20일) 밝혔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어제(19일) 러시아와 진행해 온 협상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이들리브 지역에 대한 군사작전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가 이들리브 지역에서 곧 군사작전을 시작할 수 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들리브 지역을 둘러싼 러시아와의 대화가 진전이 있지만 (터키가)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익명의 터키 관리를 인용해 터키와 러시아, 이란이 다음 달 초 테헤란에서 이들리브 지역을 포함한 시리아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러시아 대표단이 추가 회담을 위해 터키를 방문할 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