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빈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본부.
오스트리아 빈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본부.

세계 주요 석유 생산국들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국제유가가 3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국제유가 브렌트유는 5일 전 거래일보다 1.3% 오른 배럴당 77.16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로 석유는 올해 약 50%, 그리고 코로나 사태 이후 385% 이상 올랐습니다.  

국제유가가 급등한 이유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회의가 무산됐기 때문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OPEC)와 러시아(비OPEC)가 기존 감산안에 대해 8개월 연장을 제시했지만, 아랍에미리트(UAE)가 반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UAE는 기존 감산안 연장을 위해선 각국의 원유생산량을 재산정하는 등 쿼터의 재설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OPEC+ 내부에서도 석유 생산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일부 OPEC+ 소식통들은 오는 8월에는 석유 생산량이 증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소식통들은 새 회의가 며칠 안에 열릴 것이며, 8월에는 석유 생산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앞으로 몇 주 동안 석유를 추가 생산하지 않는다면 브랜트유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