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7일 텔아비브의 국방부 청사에서 헤즈볼라를 겨냥한 성명을 발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7일 텔아비브의 국방부 청사에서 헤즈볼라를 겨냥한 성명을 발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7일 레바논 무장단체 ‘헤즈볼라’가 침입을 시도했다며 경고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이스라엘 영토에 침입하려는 이 시도를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서 헤즈볼라와 레바논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러면서 헤즈볼라는 이런 시도가 불장난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스라엘에 대한 모든 군사작전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헤즈볼라는 이란이 지원하는 레바논 주둔 시아파 무장단체입니다.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의 경고에 대해 침입을 시도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