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이란 외무장관이 19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미국과 이스라엘의 부속품이라며 이란을 변호할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영국과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이 이란에 대한 핵 결의안을 세우고 이란의 적대국인 미국과 이스라엘을 섬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유럽 3개국이 트럼프와 네타냐후의 부속품"이라며 이란을 변호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날 영국과 프랑스, 독일 3개국은 이란에 대한 무기금수조치 연장을 촉구하는 미국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2015 핵 합의 위반에 대해 이란과 장관급 대화를 원한다며 이란이 핵합의에 대한 완전한 준수 상태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유엔 핵 감시기구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35개국 이사회는 이날 결의안에서 이란이 자국 내 두 개의 핵 시설에 대한 유엔의 접근 거부를 중단하고 전적으로 협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