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테헤란에서 이란 국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이란 국기.

이란은 아라비아해 걸프만 공해상에서 자국 군이 미국 선박에 위협을 가했다는 미국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이란 혁명수비대(IRGC)는 어제(19일) 성명에서 "미국의 군함들이 (이란의) 경고를 무시했다"며 "비정상적이고 도발적인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혁명수비대는 또 페르시아만에서 불법적이고 공격적인 미국의 주둔이 이 지역의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5함대는 지난 15일 성명에서 이란 혁명수비대(IRGC) 소속 함정 11척이 이 지역에서 훈련 중이던 미 군함에 접근해 위협하며 도발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또 이란의 도발 행위와 관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미국이 올해 1월 이란군 혁명수비대 최고사령관을 사살하자,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탄도미사일로 보복 공격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급격히 고조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