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nian Intelligence Minister Mahmoud Alavi answers questions from lawmakers in an open session of parliament in Tehran, Iran,…
마무드 알라비 이란 정보부 장관.

이란에 대한 서방의 압박이 계속된다면 "핵무기 개발에 나설 수 있다"고 이란 정보장관이 9일 밝혔습니다.

마무드 알라비 이란 정보부 장관은 이날 공영 TV와의 인터뷰에서 "서방의 지속적인 제재가 이란을 구석에 몰린 고양이처럼 맞서 싸우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알라비 장관은 "우리의 최고지도자는 핵무기를 종교적으로 불법으로 간주하고 개발을 금지했다"며 "핵무기 개발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궁지에 몰린 고양이는 자유로운 고양이라면 하지 않을 행동을 할 수도 있다"며 "서방이 이란을 그런 방향으로 몰아간다면 그것은 이란의 잘못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란 고위층 정부 관계자가 핵무기 개발을 직접 언급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전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시절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서명했습니다.  

핵 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핵 활동을 제한하고, 미국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에 이란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 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을 거부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이란은 서로 핵 합의에 따른 의무를 먼저 준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힘겨루기를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