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raeli Prime Minister Benjamin Netanyahu, right, and U.S. Secretary of State Anthony Blinken shake hands during a joint press…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5일 예루살렘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휴전이 5일째 접어든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중동 순방에 나섰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25일 예루살렘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나 양국의 휴전 강화를 위해 가자지구 재건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폭력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는 가자지구의 심각한 인도주의적 상황을 해결하고 재건하는 것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지난 21일을 기해 11일간의 무력 충돌을 중단하는 휴전에 합의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가자지구 재건 과정에서 하마스가 이익을 얻지 못하도록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25일 블링컨 장관과 면담한 뒤 하마스가 다시 도발할 경우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의 이란 핵 합의(JCPOA) 복귀를 원하지 않는다는 뜻도 전달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오는 27일까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이어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도시 라말라, 이집트 수도 카이로, 요르단 수도 암만 등을 방문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