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5일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회담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5일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회담했다.

중동 순방에 나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팔레스타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예루살렘 영사관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25일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과 회동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팔레스타인과의 관계 격상을 위해 예루살렘에 미 영사관을 다시 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영사관 재개관에 대한 구체적인 날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18년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동시켰습니다. 그리고 팔레스타인과의 외교 업무를 담당했던 영사관을 축소시켜 대사관에 편입시켰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런 결정은 예루살렘을 미래의 수도로 여기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분노를 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나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및 국민과의 관계를 재건하겠다는 미국의 약속을 강조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상호 간의 존중,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이 동등한 수준의 안보, 자유의 기회 그리고 존엄성을 누린다는 확신에 기반을 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가자지구 재건을 위해 "국제적인 지지를 모으겠다"며 팔레스타인을 돕기 위해 약 4천만 달러 상당의 지원금을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