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2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2020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를 발표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 핵 합의(JCPOA) 복원과 관련해 이란이 경제 제재 해제에 상응하는 핵 제한 조치를 이행할지 불확실하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어제(23일) 미 ‘ABC’ 방송 인터뷰에서 “이란은 핵 합의 준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하지만 “이란이 기꺼이 결정을 내릴 준비가 돼 있는지를 우리는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시험이며 우리는 아직 답을 얻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우리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핵 문제를 다시 상자에 넣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이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럽연합(EU) 등 JCPOA 당사국의 중재로 핵 합의 복원을 위한 ‘간접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초부터 시작된 협상은 현재 4차 회담까지 마쳤으며 이번주 5차 회담이 재개될 예정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CNN’ 인터뷰에서 양측이 협상에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양측이 기존 합의로 돌아갈 수 있다면 더욱 장기적이고 강력한 합의 가능성과 이란의 역내 불안정 초래 행위 등 다른 현안에 대한 관여 등을 모색하는 토대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날 이란 의회 의장을 인용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3개월간의 합의가 5월 22일 종료돼 IAEA는 더는 핵시설 내 카메라에 의해 수집된 정보에 접근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JCPOA 서명국들이 이란의 요구를 수용한다면 합의를 “조건부로” 1개월 더 연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란 측은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IAEA는 이란 측과 합의 유지를 위해 계속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란은 지난 2월 핵 합의 당사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IAEA 사찰을 제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가 양측이 외교적 해결을 위해 3개월간 사찰과 검증을 유지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